비지니스 뉴스

310798_174800_1751.jpg


(군산=국제뉴스) 조판철 기자 = 군산시가 본체 없는 컴퓨터시스템인 서버기반 데스크탑 가상시스템 구축 사업에 착수해 행정업무수행의 필수 행정장비로 자리하고 있는 개인용PC 시대의 마감이 다가오고 있다.

1980년대 후반 최초로 도입 되어 지난 25년간 행정업무수행의 필수 행정장비로 활용해온 개인용PC 시대를 마감하고 군산시가 본체 없는 컴퓨터시스템인 ‘서버기반 가상 데스크탑’환경의 클라우드 서비스 지원체계로 전환을 추진 중이다.

 이를 위헤 군산시는 ‘서버기반 데스크탑 가상시스템’ 구축사업에 착수해 지난 4일 군산시청 상황실에서 보고회를 개최했다.

이 자리에서 군산시는 정보 활용 능력이 뛰어난 핵심 직원들로 구성된 클라우드 TF팀원을 대상으로 변화하는 행정환경에 대응하기 위한 이해와 협조를 구랬다.

이번 사업은 총 30억 원이 투입되며, 데스크탑 가상화 솔루션을 도입해 시 본청뿐 아니라 외청 사업소, 읍면동 주민센터까지 전체 1800여대의 업무용 컴퓨터와 교육용 컴퓨터를 대상으로 진행된다.

이번 사업이 완료되면 업무용 PC의 효율적인 관리와 보안성 강화, 전기에너지 절감 등의 효과가 기대된다. 더불어 논스톱 온라인 행정서비스 시스템 장애 대응체계를 갖추게 돼 행정의 효율성 제고와 시민의 행정서비스 만족도를 크게 높일 것으로 전망된다.

박남균 군산시 정보통신담당관은 "이번 사업은 개인PC 시대를 마감하고 획기적인 클라우드 기반 지방정부 3.0을 실현하는 것으로, 향후 스마트 모바일 기기를 통해서도 업무환경에 접근 가능한 시스템으로 발전시켜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 조판철 기자


http://www.gukjenews.com/news/articleView.html?idxno=310798